교구 목록
Home >

SNS 공유하기

순교복자 윤지충·권상연 압송길 도보순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0-11-27 조회 237회

본문

순례길을 걷고 있는 순례자들
순례길을 걷고 있는 순례자들
도보순례 참가자 단체사진
도보순례 참가자 단체사진
전동성당에 도착하여 이영춘 신부에게 강복을 받고 있는 순례자들
전동성당에 도착하여 이영춘 신부에게 강복을 받고 있는 순례자들

 

칠흑 같은 어둠을 뚫고 고요 속에서 순례의 첫발을 내딛는다. 아무도 걷지 않았던 그 길을 순례하는 이유는 순교자의 발자취에서 현재 우리의 신앙심을 찾아보는 또 다른 의미이기 때문이다.

호남교회사연구소(소장=이영춘 신부) 주최로 진행된 윤지충·권상연 압송길 도보순례는 한국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바오로)과 권상연(야고보)이 체포되어 첫닭이 우는 새벽에 진산 감영에서 전동성당까지 걸었던 그 길 그대로 재현하는 58.6km 코스이다. 21() 새벽 230분부터 시작한 도보순례는 진산 관아에서 출발하여 배바위-활골-용계원-신거랭이-고산면-어우리-개바위-안덕원-중진영(전동)까지 17시간의 대장정 행로이다.

이영춘 신부는 올해는 윤지충·권상연 압송로 도보순례를 시작한 지 10년째 되는 해이다. 윤지충은 조선 초기교회의 한계성을 뛰어넘어 참된 신앙으로 승화된 삶을 보여준 위대한 첫 순교자이며, 한국 천주교회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순교자들이 걸었던 길을 걸으면서 그분들의 신앙을 본받아 삶과 신앙의 모범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동수(안드레아, 도보순례회장) 형제는 순례의 기본은 본인이 준비해서 떠나는 것이다. 도보순례를 통해 기쁨으로 가득 찬 형제, 자매들을 보며 나도 배우게 된다. 걸으면서 묵상하고, 느끼고, 비우고, 은총으로 채우는 순례의 길에 교우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10kg 정도의 큰 칼을 윤지충의 목에 씌운 채 오랏줄에 묶여 짚신 신고 하룻길을 걸었으니, 그 고단했던 여정을 따라 걸었던 길은 13명 완주자들 마음의 행로까지 돌아보는 진정한 성화의 순례길이었으리라. 

|김도숙(교구 기자단)|

poster
포토소식 right_plus
  • 용진성당 사목방문

    용진성당 사목방문

  • 소룡동 성당 사목방문 및 견진성사

    소룡동 성당 사목방문 및 견진성사

  • 금암 성당 사목방문

    금암 성당 사목방문

  • 박성환 신부 부친 박화철 즈카르야 장례미…

    박성환 신부 부친 박화철 즈카르야 장례미…

  • 이정원 니콜라오 새사제 첫미사

    이정원 니콜라오 새사제 첫미사

  • 김건솔 프란치스코 새사제 첫미사

    김건솔 프란치스코 새사제 첫미사

  • 2021년 사제 부제 서품식

    2021년 사제 부제 서품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