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보기

교구

보도자료 목록

SNS 공유하기

나바위성지 역사관 축복 유물 1000여 점 전시[가톨릭신문 2019-07-07]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07-16 조회 25,079회

본문

나바위성지 역사관 축복… 유물 1000여 점 전시

전국에서 성물 기증 받아
「천주성교예규」 등 전시

발행일2019-07-07 [제3152호, 2면]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가 6월 29일 축복식을 가진 전주교구 나바위성지 역사관 역사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전주교구 홍보국 제공

전주교구 익산 나바위본당(주임 김경수 신부)은 6월 29일 오전 10시 교구장 김선태 주교 주례로 본당 관할 나바위성지 역사관 및 대건관 축복식을 가졌다. 이날 축복식에는 교구 사제단, 수도자, 평신도 등 15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선태 주교는 축복식 강론을 통해 “김대건 신부님께서 수많은 역경과 환난을 이겨 내고 나바위에 도착한 것은 역사적 사건”이라며 “신앙선조들이 물려준 신앙의 유산을 널리 알리고 그 정신에 따라 살아가자”고 말했다.

나바위성지는 김대건 신부가 나바위에 도착한 지 170주년을 맞는 2015년부터 문화재청과 전라북도, 익산시와 함께 ‘나바위성당 종합정비계획(2016~2030)’을 수립해 성지 복원과 개발을 적극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2016년에는 나바위성당 내부 성체대, 영광의 문, 벽 공사에 이어 성당 주변을 황토 시멘트로 포장해 예전 모습을 복원했다. 2018년 대형 주차장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는 국가 지정문화재(사적 318호)인 성당을 가리던 2층 사무실과 화장실을 철거해 정원으로 조성했다.

나바위성지는 이어 종합정비계획에 돌입한 지 4년 만에 기존 사제관을 리모델링한 역사관과 성지의 선교 및 사목 활동의 중심이 될 대건관을 완공하고 축복식을 갖게 됐다.

역사관에는 전주교구를 중심으로 전국의 신자들에게 기증 받은 신앙 서적과 성물 등 1000여 점의 신앙 유물들이 전시됐다. 특히 1865년 초기 목판본으로 발행된 예식서인 「천주성교예규」, 1898년 발행본으로 가톨릭 교리서가 나오기 전 100여 년을 사용했던 「천주성교공과」, 1899년 묵상 자료로 발행된 「신명초행」, 새로운 교리서가 나오기 전 1912년 발행본 「성교요리문답」 등이 전시돼 있다.

또한 나바위본당 제11대 주임 김후생(바오로) 신부가 저술한 「전주교구 화산천주교 약사」와 「새벽종」 등 흔히 볼 수 없는 신앙 서적들도 전시됐다. 뿐만 아니라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전에 사제가 입었던 제의 4벌과 일제 강점기 계명보통학교를 운영하며 사용했던 풍금(1907년) 등 다양한 유물들도 전시됐다.

역사관과 함께 이날 축복식을 가진 대건관은 대지면적 567㎡에 연면적 494.48㎡, 건축면적 217.31㎡ 규모 지상 3층 건물이다. 대건관에는 사제관과 사무실, 회의실 등이 들어서 있어 기존 사제관의 기능과 역할을 대신하게 된다.

김경수 신부는 “나바위 역사관을 개관하고 성지를 새로운 모습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기도와 많은 희생, 아낌없는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늘 축복식을 계기로 신앙 선조들의 고귀한 정신을 우리 삶으로 실천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박영호 기자 young@ca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