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보기

교구

보도자료 목록

SNS 공유하기

신심운동과 선교 펼치며 공동체 반세기 기념[가톨릭신문 2019-10-27]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11-05 조회 24,960회

본문

발행일2019-10-27 [제3167호, 5면]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가 10월 20일 전주교구 군산 팔마본당 설립 50주년 기념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전주교구 군산 팔마본당(주임 조정오 신부)은 10월 20일 오전 10시30분 교구장 김선태 주교 주례로 본당 설립 50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하고, 본당 전 신자들과 내빈들이 함께한 가운데 나눔 잔치를 마련했다.

이날 기념행사는 기념미사에 이어 축하식과 축하연, 나눔 잔치 및 장기자랑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축하식에서는 본당 50주년 역사와 역대 주임 및 보좌 신부, 총회장의 축하 인사를 담은 ‘50주년 기념 영상’을 상영해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기념미사를 주례한 김선태 주교는 강론을 통해 “50주년을 맞아 밖으로 나아가는 복음 선포에 모두의 마음을 모으고 하느님 사랑을 노래하는 공동체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본당은 5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다양한 신심운동과 행사를 올 한 해 동안 진행했다. 특히 묵주기도 50만 단 바치기, 매 미사 전 50주년 기념 기도문 바치기, 역대 주임신부 초청 강연회, 새 신자 및 냉담교우 찾기 등을 통해 신앙 성숙과 복음 선포 노력에 박차를 가했다.

팔마본당은 1969년 4월 1일 군산 둔율동본당에서 분리돼 중동본당으로 처음 설립됐다. 이어 1976년 3월 군산시 경장동 463-9에 새 성당을 짓고 봉헌하면서, 성당 소재지의 옛 명칭인 ‘팔마재’를 따라 팔마본당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박영호 기자 young@ca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