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보기

기획/특집 목록

SNS 공유하기

치명자산성지 ‘평화의 전당’ 축복미사 및 개관식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10-20 조회 440회

본문

교구의 숙원사업이었던 평화의 전당이 완공되어 새 역사를 시작하는 축복미사와 개관식을 1016() 전주 치명자산성지 평화의 전당 신축건물에서 주재하였다.

교구 사제단과 대내외 인사, 평신도, 시공사 대표 등이 참석한 이 날 행사는 총 3(1부 축복미사, 2부 개관식, 3부 축하연)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3층 유항검 홀에서 봉헌된 축복미사에서 교구장 김선태 주교는 평화의 전당을 이곳에 건립한 것은 복자 유항검 일가 유해를 산 정상에 안치한 근본 목적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서라며 유항검은 자신의 재산을 아낌없이 나누고 형제애를 실천하며 신앙공동체에 그러한 정신이 뿌리내리게 하였다. 이것은 이기주의가 팽배한 이 시대를 변화시킬 소중한 가치이다. 평화의 전당은 그러한 가치를 세상과 공유하고 실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개관을 축복하는 교황성하 축복장 전달식과 교황성하 훈장 수여식이 있었다. 교황대사를 대신해 김선태 주교가 수여 한 축복장은 김영수 신부(평화의 전당 관장)에게 전달되었고, 교황 훈장은 개관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한 황의옥 파로 형제가 받았다. 또한 건물 1층 보두네홀 전면에 설치한 초대형 한지작품 실루엣 124’(순교복자 124위 조형물, 박동삼 작가 ) 봉정식이 있었다. 미사 후에 열린 개관식은 이금재 신부 사회로 진행되었다. 경과보고에서 김영수 신부는 이 건물은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게 설계되었다. 2년여의 공사기간 동안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건축을 마치게 되어 감사하다. 오늘부터 본격 가동되는 평화의 전당이 성지의 종교자원에 이 지역 문화자원을 곁들여 세상의 많은 좋은 것들을 나누는 플랫폼의 기능을 하게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취재 : 신현숙(교구 기자단), 사진 : 김대평, 손영익, 김창식(교구 가톨릭사진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