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전주교구

천주교 전주교구


여러분 자신이 변화되게 하십시오. 로마 12,2
< >

성지안내

순교의 땅 전주

  •   전주교구의 천주교는 한국 천주교회의 창설과 함께 시작되었다.1784년 가을, 전주의 토호(土豪)이며 양반인 유항검 아우구스티노가 경기도
    양근의 권일신을 대부로 삼아 이승훈으로부터 세례를 받고 귀향하여 호남 지방의 사도가 되었다. 그리고 1784년 겨울에는 진산의 양반인 윤지충이 명례방 김범우의 집에서 입교하고, 1787년에 정약전을 대부로 하여 이승훈에게서 세례를 받았다. 이렇게 해서 이 지방의 천주교는 전주와 진산(현 충남)을 중심으로 뿌리내려 갔다. 하지만 여러 차례에 걸친 박해(신해, 신유, 정해, 기해, 병인 등)때마다 희생자들이 끊이지 않았고, 이로 인해 전주 지방은 순교의 땅이 되었다.
  • 전주교구는 1791년 박해 이후 일찍이 교우촌(敎友村)이 형성되었으며, 신유박해(1801년) 이후 정국이 평온해지자 전국의 신자들은 전라도를 피난처로 삼아 모여들었다. 특히 병인박해(1866~1868년)를 전후하여 전국에서 피난해 온 신자들로 이루어진 교우촌은 이 고장 곳곳에 형성되었다. 이들은 일상의 삶에서 하느님을 ‘부모’ 로 인식하며 살았고, 그 삶은 가히 ‘수도자적 믿음살이’라 하겠다. 또 ‘나눔’의 삶, 사람 대접받는 ‘신명나는 공동체’형성, ‘말씀’에 맛들이는 삶을 추구하며 살았다.
  • 전주교구 순교자들 중 병인박해 때(1866년)순교한 정문호,조화서, 손선지, 이명서, 한재권, 정원지, 조윤호 등 일곱 분이 1984년에 성인품에 올랐으며, 신해박해(1791년) 때 순교한 윤지충과 권상연, 신유박해 (1801년)때 순교한 유항검과 유중철, 이순이 등 다섯 분을 포함한 박해시대
    순교자 24위는 2014년 8월 16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복자로 선포했다.

※성지 사진의 저작권은 전주교구 홍보국에 있습니다. 사전 허락 없이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필요하신 분은 교구 홍보국(063-230-1038)으로 연락바랍니다.